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자카르타AG]쾌승 거둔 여자핸드볼, 김선화 부상에 걱정

  • 皇庭娱城官网
  • 2019-11-07
  • 54人已阅读
简介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대회2연패와통산7번째금메달을노리는한국여자핸드볼대표팀이예선첫경기에서북한을상대로큰점수차승리를따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회 2연패와 통산 7번째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여자 핸드볼대표팀이 예선 첫 경기에서 북한을 상대로 큰 점수차 승리를 따냈다. 지난 14일 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OR 포키 지부부르 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39대22로 이기며 "아시아 최강"의 실력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그러나 승리 한편으로는 부상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팀의 간판 라이트윙인 김선화가 왼쪽 팔꿈치 쪽을 다친 것이다. 김선화는 이날 한국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5골을 넣었다. 그러나 스코어가 본격적으로 벌어지기 시작한 후반전 도중 점프 슛을 하다가 상대 골키퍼 한정향과 충돌하며 떨어지는 과정에서 왼쪽 팔꿈치 쪽을 다쳤다.김선화는 고통을 호소하며 벤치로 교체돼 들어왔다. 이어 팀 트레이너가 다가와 팔꿈치 상태를 살핀 뒤 근육 스프레이를 뿌리며 통증을 가라앉히려는 모습이 포착됐다. 결국 김선화는 이날 팀내 네 번째인 40분48초의 출전시간을 기록했다.김선화의 팔꿈치는 단순한 타박상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그는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이후에도 코트에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 대표팀 이계청 감독은 "슛을 하고 떨어지는 과정에서 팔꿈치를 부딪힌 것 같다. 상당히 아플 것이다. 응급 치료를 했는데, 정확한 상태는 하루 정도 지나봐야 알 것 같다"며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김선화가 팀내에서 차지하는 공격 비중은 상당히 크다. 단순한 타박상이라면 예선전에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결승에 대비할 수 있다. 하지만 부상이 가볍지 않다면 전략 수정을 고민해야 할 수도 있을 듯 하다.자카르타(인도네시아)=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文章评论

Top